01.non scale 아스트레이(2010)

|

2010년이었습니다. 미술대전에 출품하기 위해 대뜸 런너를 잘라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런너 건담의 시작은 이러했습니다. 무작정 집에 쌓여있는 런너를 아무색이나 잘라 만들기 시작했었죠.

 

그래서 크기도 비례도 색상도 무엇하나 또렷하지 않은 작품이 탄생하게 됩니다.

 

 

 

 

 

 

 

 

작업기부터 갑니다.

 

 

 

모델은 MG 블루프레임입니다.

사진은 제가 깔고앉아서 뿔이 부러진....ㅠㅠ

 

 

 

 

 

 

 

 

 

 

 

 

 

 

 

 

 

 

 

 

 

 

 

 

 

 

 

 

 

 

 

 

 

 

 

 

 

 

 

 

 

 

 

 

 

 

 

 

 

 

 

 

 

 

 

 

 

 

 

 

 

 

 

 

 

 

 

 

 

 

 

 

 

 

 

 

 

 

 

 

 

 

 

 

 

 

 

 

 

 

 

 

 

 

 

 

 

 

 

 

 

 

 

 

 

 

 

 

 

 

 

 

 

 

 

 

 

 

 

 

 

 

 

 

 

 

 

 

 

 

 

 

 

 

 

 

 

 

 

 

 

 

 

 

 

 

 

 

 

 

 

 

 

 

 

 

 

 

 

 

 

 

 

 

 

 

 

 

 

 

 

 

 

 

 

 

 

 

 

 

 

 

 

 

 

 

 

 

 

 

 

 

 

 

 

 

 

 

 

 

 

 

 

 

 

 

 

 

 

 

 

 

 

 

 

 

 

 

 

 

 

 

 

 

 

 

 

 

 

 

 

 

 

 

 

 

 

 

 

 

 

 

 

 

 

 

 

 

 

 

 

 

 

 

 

 

 

 

 

 

 

 

 

 

 

 

 

 

 

 

 

 

 

 

 

 

 

 

 

 

 

 

 

 

 

 

 

 

 

 

 

이러한 작업과정을 거쳐 이렇게 매우 근본없는 작품이 완성되게 됩니다.ㄷㄷㄷ.....

 

설정도 색상도 크기도 비율도 마음대로인, 거기다 마무리도 되지 않아 가까이서 보면 참으로 허접하기 그지없었던 작품입니다.

 

 

 

 

 

 

이후 2012년 건담헤드를 만들어 건프라 월드컵에 출품할 당시, 일본인의 런너건담을 베끼네 마네 하며 누가 먼저인지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었는데요.

 

전 그분 작품을 본적도 없거니와 누가 먼저 제작했는가의 논란은 이 작품으로 인해 제가 먼저인걸로 수습이 되기도 했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2010년 6월 미술대전에 출품해서 예술의전당에서 전시까지 치렀던 작품이었거든요.

 

 

 

 

 

뭐, 아무튼.

 

대학생때 처음으로 런너를 사용해 작업을 하기 시작해서

 

처음으로 "건담"이라는 캐릭터를 제작하게 된 아주 의미있는 작품입니다.

 

 

 

지금은 방 한구석에 파손된 채 방치되어 있습니다.......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0